socialmedia 보도자료

하이트진로㈜ 보도자료를 바로 공유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하이트진로, 진로 두꺼비로 캐릭터 마케팅 이어간다

2021.02.10

하이트진로, 진로 두꺼비로 캐릭터 마케팅 이어간다

- ‘열일하는 두꺼비’ 콘셉트의 TV광고 선보여

- 소주업계 최초 캐릭터 마케팅 돌풍, 올해도 이어갈 것


하이트진로가 2021년 ‘소주의 원조, 진로’의TV 광고를 선보이며, 진로 두꺼비 캐릭터 마케팅으로 돌풍을 이어간다.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새해를 맞아 ‘열일하는 두꺼비’ 콘셉트의 진로 TV 광고 ‘종합 편’을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광고는 지상파, 케이블, 디지털 매체 등을 통해 방영된다.


이번 광고는 <진로이즈백>, <높이뛰기>, <서핑>, <아는 형님>편 등 진로 출시 이후 선보였던 광고들을 총망라했다. “높이뛰기, 서핑, 그리고 예능 출연까지, 왜 이렇게 열심히 하냐고?”하는 내레이션과 두꺼비의 맹활약상이 펼쳐진다. 이어 “싸~악 넘어가는 초깔끔한 맛을 보여주기 위해!”라는 외침과 함께 부드럽게 뒤로 넘어가는 두꺼비의 모습이 나타난다. ‘소주의 원조, 진로’ 자막과 내레이션을 끝으로 ‘더 열심히 해야지!’하며 또다른 일을 향해 출발하는 결의에 찬 두꺼비의 모습으로 마무리된다.


하이트진로는 2019년 진로 출시와 동시에 소주업계 최초로 캐릭터를 소주 브랜드 모델로 활용, 귀엽고 친근한 두꺼비 캐릭터로 주류업계 내 캐릭터 마케팅을 이어왔다. 소비자들은 진로 호감도의 가장 큰 요인으로 두꺼비 캐릭터를 꼽았으며, 진로는 두꺼비 캐릭터를 통해 친근감 있고 트렌디하며 젊은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했다는 평이다.


하이트진로 마케팅실 오성택 상무는 “지난해 두꺼비를 사랑해주신 우리 고객들도 한 해를 돌아보고 새로운 한 해를 향해 달리는 두꺼비를 보며 새해를 즐겁게 맞이했으면 한다”며 “올해에도 다방면에서 맹활약하는 진로 두꺼비를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한편, 하이트진로는 지난 달, 부산, 대구에 주류 캐릭터샵 ‘두껍상회’를 오픈해 90여 종의 두꺼비 굿즈를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에는 오픈 마켓을 통해 크리스마스 굿즈 기획으로 선보인 진로 스노우볼 1천개가 24초만에 매진, 다이어리, 라미볼펜세트도 각각 28분, 15분만에 완판되는 등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