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almedia 보도자료

하이트진로㈜ 보도자료를 바로 공유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하이트진로, 프랑스 부르고뉴 대표 와이너리 ‘르로아(LEROY)’ 와인 출시

2021.08.20

로버트 파커 “세계 최고의 와인 1위” 선정

하이트진로, 프랑스 부르고뉴 대표 와이너리 ‘르로아(LEROY)’ 와인 출시

- 총 23종 와인으로 70만원부터 1000만원대까지 한정 수량 판매

- 르로아만의 원칙 지키며 최상의 품질로 승부


하이트진로가 이름만으로 와인 애호가들의 마음을 설레게 할 ‘르로아(LEROY)’ 와이너리와 손 잡고 다양한 와인을 선보인다.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프랑스 브루고뉴의 전설적인 ‘르로아’ 와인 23종을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세계적으로 인정 받고 있는 ‘르로아’ 와인을 국내에 소개하고 국내 소비자 니즈에 부합하는 다양한 와인을 선보이기 위해서다.


와인 평론가 로버트 파커는 르로아 와인을 ‘세계 최고의 와인’ 1위로 선정하며, 장기 숙성력과 강렬함을 지닌 와인이라고 극찬한 바 있다. 또, 2020년 뉴욕 소더비 경매장에서 르로아 1994년 빈티지 한 병이 약 23억원에 팔리며 세계에서 가장 비싼 와인 Top10에 등극했다.


세계 최고의 와인을 만드는 도멘 르로아는 ▲ 부르고뉴 최초로 바이오다이나믹(BioDynamic)농법 도입, ▲ 오래된 나무의 가지를 잘라 삽목해 포도밭을 재생산하며 포도밭 유지, ▲ 줄기 끝 부분을 잘라내지 않아 나무에 스트레스를 주지 않고, ▲ 손 수확과 두번의 선별 작업 과정을 거쳐 최상의 포도만 사용, ▲ 르로아만의 병입 방식으로 산소 침투 최소화 등 르로아만의 원칙을 150년간 지켜내고 있다.


1868년에 설립된 ‘메종 르로아’는 창시자의 손녀딸인 랄루 비즈 르로아(Lalou Bize Leroy, 이하 랄루 르로아)가 17세에 물려받으며, 절대 미각, 엄격한 품질 관리 등을 인정 받아 명성을 펼치기 시작했다. 랄루 르로아는 1988년에 22헥타르 규모의 포도밭을 구매한 후 도멘 르로아를 추가 설립하며, 희소 가차가 높은 와인들을 만들어냈다. 특히, 1974년부터 1992년까지 세계에서 가장 비싼 와인 도멘 로마네 꽁띠(DRC)의 공동 경영자로 활동하며 한번 더 인정을 받았다.


올해로 와인 경력 66년인 랄루 르로아는 “진정으로 와인 맛을 알게 된다면, 단순히 와인을 마시는게 아니라 깊은 비밀을 알게 되는 것”이라고 말하며 와인에 대한 깊은 조예를 나타냈다.


하이트진로는 메종 르루아 와인 총 11종과 도멘 르루아 와인 총 12종을 수입하는 가운데, 가격은 70만원부터 최고 1000만원대까지 한정 수량으로 판매처를 통해 예약 판매될 예정이다.


하이트진로 유태영 상무는 “부르고뉴 내에서도 명성이 높은 도멘 르로아 제품을 국내 소비자들에게 소개할 수 있어 기쁘다”며 “연간 약 2,700 케이스 생산하는 르로아는 국내에 한정 수량만 들어와 와인 수집가 및 애호가들에게 좋은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TOP